미디어

온·세상, 따뜻한 세상. 법무법인   온·세상

> 온 · 뉴스 > 미디어
제목 [기사]새정부 다문화정책은…연합뉴스 내일 오후 2시 '다문화포럼'(17.8.29.)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17-09-01 10:41:22
이메일
수정일
2017-09-01 10:41:22

새정부 다문화정책은…연합뉴스 내일 오후 2시 '다문화포럼'

 

여가부 정책방향 발표 뒤 전문가 토론…현장 목소리도 청취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새 정부의 다문화정책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커지고 있다.

다문화 사회로의 이행 추세가 갈수록 빨라지는 데다 국내외적으로 난민과 저출산 등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하는 데 따른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2006년 다문화정책을 시작한 노무현 정부를 계승하고 있고 주무부처 수장인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2006년 5월 첫 외국인정책회의에 민간위원으로 참여했다는 점도 기대를 키우는 요소다.

이런 상황에서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는 여가부 후원으로 30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율곡로2길 연합미디어센터 17층 연우홀에서 '새 정부의 다문화정책을 점검한다'란 주제로 '2017 다문화 포럼'을 개최한다.

그러면서 ▲결혼이민자 정착단계별 종합지원체계 구축 ▲다문화가족 자녀 진로·취업 교육 강화 ▲국민 다문화 수용성 제고 등 3가지 추진 방향을 밝힌다.

차윤경 한양대 교육학과 교수는 두 번째 주제발표 순서에서 호주·캐나다·독일의 사례를 소개하고 우리나라의 다문화 관련 주요 현안을 짚어본 뒤 다문화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지정토론자로는 권택명 한국펄벅재단 상임이사,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 신숙자 한국다문화가족지원센터협회 회장, 푸레브수렝 마잉바야르 주한몽골여성회 사무국장, 허수경 무지개청소년센터 초기지원팀장이 참석한다.

이에 앞서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의 개회사,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과 이자스민 전 국회의원의 축사, 기념촬영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2013년 시작해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연합뉴스 다문화 포럼'은 그동안 기업의 다문화 사회공헌사업, 다문화가족 자립 방안, 다문화 2세 교육, 다문화 인식 개선 등을 주제로 다문화 관련 주요 이슈를 점검하고 개선 방안을 모색해왔다.

지난해 8월 23일 연합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디문화 포럼에서 김영순 인하대 교육대학원장이 '다문화 사회에서 세계시민으로 살아가기'란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hee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29 10:22 송고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8/29/0200000000AKR20170829067200371.HTML?input=1195m

목록





이전글 [기사]“서로 사랑했다” 주장해도 만 18세 전까지는 불법(중앙일보17.8.19)
다음글 [기사]다문화 정책기조 바뀐다…"결혼이민자 단계별 지원체계 구축"(연합뉴스)